콘택트 렌즈 콘택트렌즈의 선택요건
 콘텍트렌즈의 부작용 RGP렌즈
 드림렌즈
콘텍트렌즈의 부작용
콘택트렌즈의 장시간 착용으로 인해 생기는 산소결핍이나 신진대사의 결함은 안과적인 질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구체적으로 보면 다음의 여덟 가지로 나누어집니다.

부작용의 종류
거대유두결막염(巨大乳頭結膜炎, giant papillary conjunctivitis)
소프트렌즈 착용자에게서 많이 나타나나, 하드렌즈와 의안을 착용하는 사람에게서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거대유두결막염의 원인은 확실하지 않지만 복합적 요소에 의해 발생한다고 생각됩니다.

그 증상으로 콘택트렌즈가 상안검 위쪽으로 올라가며 충혈이나 염증, 안분비물, 희미한 시력, 눈물, 광선, 현기증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접촉성 각결막염(接觸性角結膜炎, contact keratoconjunctivitis)
보존액, 클리너(세척액), 생리식염수, 단백질 제거제 효소, 즉 클로드핵시딘이나 티메로살 등의 화학적인 물질은 렌즈 조직 내에서 결합반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이러한 결합반응은 콘택트렌즈에 대한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에 대한 증상으로 각막(홍채)에 충혈과 염증이 발생합니다.

안건조증(眼乾燥症, xerophthalmia)
렌즈 속으로 흡수된 화학약품이 축적되는 악순환은 건조 증상을 유발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감각과민증이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며, 감각과민증이 이미 형성되어 있으면 소프트렌즈는 착용할 수 없습니다.
이에 따른 증상으로 각결막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각막신생혈관(角膜新生血管, corneal neovascularization)
각막신생혈관이 심한 경우에는 외상이나 산소결핍증, 감각과민증의 원인이 됩니다.
일반적으로 각막과 결막의 경계선상(각막윤부)에서 잘 나타납니다. 심한 신생혈관은 시력에 장애를 줄 수도 있습니다.

각막상피외상(角膜上皮外傷, corneal epithelium trauma)
각막상피외상은 콘택트렌즈를 잘못 착용했을 때 발생합니다.
특히 콘택트렌즈를 뒤집어 착용했거나, 착용된 콘택트렌즈가 심하게 움직이면 각막상피층에 외상이 생기게 됩니다.

만약 계속적으로 각막에 상처를 주게 되면 보우만막에까지 상처를 입힐 수 있습니다. 따라서, 그 상처는 없어지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각막부종(角膜浮腫, corneal edema)
각막부종은 산소결핍이 원인이 되어 발생합니다.
콘택트렌즈가 너무 단단하게 착용되었거나, 장시간 콘택트렌즈를 착용해서 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 병의 증상으로는 각막 커브가 변하고, 각막의 굴절력이 약해지며 시력이 침침해집니다.
그리고 빛을 보게 되면 빛 주위에 테두리 같은 섬광이 보이게 되고,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해도 빛 주위에 테두리 같은 섬광현상이 없어지지 않습니다.

급성 폐쇄증(急性閉鎖症)
급성 폐쇄증은 하드렌즈를 연속 착용할 경우, 실명에 이르게 되는 주된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 병의 증상은 극심한 통증과 충혈을 유발합니다.

세균, 녹농균, 바이러스, 진균 등에 의한 감염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부작용 중 가장 심각한 것이 아칸타메바 각막염(acanthameoba keratitis), 결막충혈 및 중심부 각막궤양이며, 이로 인해 실명을 유발할 수도 있으니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콘택트렌즈의 부작용 예방법
콘택트렌즈를 착용함에 있어서는 부작용이 따르게 됩니다.
이 부작용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다음의 여섯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모든 콘택트렌즈는 12시간 이상 착용하지 말고 안경과 병행해서 착용하는 것이 눈의 보호에 좋습니다.
둘째
렌즈는 세척과 소독을 철저히 해 주어야 합니다.
셋째
안질환의 유무 검사, 사후관리와 사후검사를 실행할 수 있는지의 여부, 눈물이 충분한지의 여부, 독성 성분의 화학약품이 있는 곳에서 일하는지의 여부, 알레르기 체질이 있는지의 여부 등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철저한 사전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넷째
믿을 수 있는 회사의 제품을 선택하여 알맞은 처방을 실행해야 합니다.
다섯째
콘택트렌즈 사용시 주의사항을 숙지하여 위생적으로 착용하되 장시간 착용하지 않으며, 이상이 있을 때는 즉시 안과전문의와 상의해야 합니다.
여섯째
정기적으로 안과를 방문하여 검사를 받습니다.

이것만은 지켜주세요
① 손을 깨끗이 씻고 콘택트렌즈를 세척합니다.
② 생리식염수는 허가된 것을 씁니다.
③ 수돗물이나 소금으로 식염수를 만들어 쓰지 않습니다.
④ 콘택트렌즈 표면에 무리한 힘을 가하지 않습니다.
⑤ 부드럽게 직선으로 렌즈를 세척합니다.
⑥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상태에서 화장을 하거나 지우지 않습니다.
⑦ 수영장이나 목욕탕에서는 착용하지 않습니다.
⑧ 스프레이나 마스카라 등의 화장품을 사용할 때에는 입자가 렌즈 표면에 묻지 않도록 주의
콘택트렌즈를 장시간 착용할 경우 산소결핍, 신진대사의 결함으로 인하여 거대유두결막염, 접촉성결막염, 각막신생혈관, 각막상피외상, 각막부종 등이 올 수 있습니다.

증상으로는 렌즈가 눈꺼풀 위쪽으로 올라가거나, 충혈, 안분비물, 희미한 시력, 눈물, 눈부심, 안구통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때에는 즉시 렌즈를 빼되, 증상이 계속될 때는 전문의의 진료에 따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당장 큰 불편이 없다고 계속 착용하게 되면 각막궤양 또는 각막상피외상이 올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항생제나 소염제에 잘 듣지 않는 녹농균이라는 균에 의해 각막혼탁이 생겨 시력 감퇴는 물론 실명까지 올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콘택트렌즈는 철저한 세척과 적절한 사용시간(1일 12시간 전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