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이란
망막은 사진기로 비유하면 필름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습자지와 같이 얇은 신경조직으로 안구의 뒤쪽 내벽에 붙어 있으며, 각막과 수정체를 통과한 빛이 상이 맺히게 되는 부분으로 시신경을 통해 맺힌 상을 전기적 신호로 바꾸어 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렇게 중요한 망막이 10,000명 중 1명꼴로 박리되고 있으며, 실명할 수 있는 심각한 눈의 질환 중 하나인 망막 박리는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가 필요합니다.

망막 박리 정의 망막이 분리 되거나 떨어지거나 찢어지거나 구멍 및 변형 된 상태
눈의 뒤쪽 막과 망막이 분리되거나, 떨어지거나, 찢어지거나, 구멍이 나거나, 변형이 되면 이를 망막 박리라 합니다. 망막이 박리 되면 혈액 공급이 감소되고, 빛을 처리하는 능력에 손상 받게 되며, 완전히 망막이 분리 되면 망막의 기능이 상실되고 더 이상 시각 정보를 뇌로 보낼 수 없게 되어 눈의 시력을 잃게 됩니다.

망막 박리 원인 유리체가 액화 되고 빈 공간이 생겨 잘 일어남
눈의 내부를 채우고 있는 제리처럼 끈적끈적하고 투명한 유리체가 망막과 밀착되어 있습니다. 치밀하게 밀착 되어 있는 유리체가 고도 근시나 노화 과정으로 액화 되고 빈 공간이 생겨 망막과 분리되는데, 이때 유리체가 망막을 잡아 당겨 망막이 찢어지거나 구멍이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손상 된 부분을 통해 액체가 유입되어 망막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를 '열공 망막박리'라 하고 가장 흔한 형태입니다.

그 밖에는 견인막의 수축으로 망막이 떨어지는 견인망막박리와 망막과 맥락막의 염증으로 삼출물이 고여 망막이 떨어지는 삼출망막박리 등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망막 박리가 잘 일어나는 사람은 근시가 심한 사람, 망막이상의 가족력을 가진 사람, 또는 눈 수술을 경험한 사람에게서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으며, 눈에 심한 충격을 받았거나 안구의 외상이 있을 때 망막 박리가 일어 나기 쉽습니다.

망막 박리 증상 날파리증과 광시증 전구 증상 일어남
망막박리의 증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먼저 뒷 유리체 박리에 의한 전구증상으로 날파리증과 광시증이 있습니다.

날파리증 즉 비문증은 통증 같은 것은 없으나 눈앞에 작은 점이나 여러 개의 점들이 떠다니고, 아니면 지푸라기 같은 것이 어른거려 마치 날파리나 모기가 눈앞에 있는 것처럼 보이나 눈을 감으면 사라 지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광시증은 눈을 좌우로 움직일 때 번쩍이는 불빛이 보이는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갑자기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안과검진이 꼭 필요합니다.

다음으로 망막열공 주위로 망막박리가 확대되면 커튼, 검은 구름, 또는 그림자 등이 가리는 것처럼 시야장애가 일어나고, 중심시력을 담당하는 황반이 박리되면 시력 감퇴가 발생합니다.

그래서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의 수가 갑자기 증가하거나 비문증과 섬광이 함께 발생한 경우, 눈을 다친 경우나 가족 중에 망막박리 환자가 있는 경우, 시력이 떨어지고 시야결손이 같이 있는 경우에는 즉시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경미한 비문증이라도 그 원인을 정확히 밝히는 것이 시력장애를 예방하는 지름길 입니다

망막 박리 치료 치료 하지 않으면 실명위험 높음
망막 박리는 수술이 불가피하며 치료 하지 않으면 실명할 확률이 아주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환자 상태에 맞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수술법에는 환자에 상태에 따라 레이저 치료, 공막 돌융술, 유리체 수술 등 다양하게 이루어 집니다.

레이저 치료
경한 망막 박리에서 시술하며 비교적 간단하게 시술 받으실 수 있습니다. 광범위한 레이저 시술이 필요한 경우에 한번에 과량의 레이저 치료를 시행하면 그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소량을 여러 번에 나누어서 시행하게 됩니다. 이러한 망막 레이저 수술은 망막의 일부가 손상을 받아 일부에서는 시술 전에 비하여 시력이 다소 감소하게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위의 질환들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시력이 계속 악화되거나 실명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다소 감소된 시력이라도 확보하기 위하여 시술을 시행 받아야 합니다.

눈 밖에서 시행하는 공막 돌융술
망막박리는 처음에는 작은 범위에서 시작하지만 며칠에서 몇 달에 걸쳐 점점 그 범위가 넓어져 실명을 초래하게 됩니다.

따라서 망막박리는 조기에 발견 되어야 하며, 발견되는 즉시 눈 밖에서 눈 속으로 공막을 눌러 망막의 구멍이 있는 자리의 망막을 붙여준 다음 이 상태를 유지시켜 주어야 합니다.

이를 공막돌융술이라 하며 그 성공률은 80~90% 정도로 상당히 높습니다. 그러나 망막이 박리되어 있는 기간이 길수록 그리고 그 박리의 범위가 클수록 성공률이 낮아지며 수술이 성공하더라도 시력회복은 어려워지기 때문에 조기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무엇 보다 중요합니다.

눈 속에서 시행하는 유리체 수술
망막박리가 오래되어 망막 앞뒤에 섬유막이 발생할 때 시행하는 수술로 70~90%의 성공률이 있지만은 수술 후 망막 박리가 재발할 경우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 해 두어야 합니다.

그러나 만약 시술을 받지 않았다면 거의 모든 경우에서 서서히 실명하게 되며 나중에는 안구위축이 생길 확률이 있기 때문에 실패할 수 있는 경우를 각오하고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망막 박리 수술 전 후 주의 사항 알아 두기
수술 전 주의 사항
수술 전까지 절대 안정하셔야 합니다.
안대를 착용하고 누워 있는 것이 좋습니다.
책, TV, 인터넷 등은 삼가 해야 합니다.
병원 처방 약을 지시대로 사용하셔야 합니다.

수술 후 주의 사항
수술 후 에도 절대 안정하셔야 합니다.
환자 마다 수술 후 안정 자세가 다르므로 의사 지시대로 누워 있어야 합니다.
눈 상태에 따라 자세가 바뀔 수도 있습니다.
수술에 사용 된 실은 저절로 녹아 없어지기 때문에 실밥을 제거 할 필요가 없습니다.
눈에 이물감이 있거나 눈물이 흘러도 눈을 비비거나 닦으면 안됩니다.
수술 후 2-3주 정도는 시력이 수술전보다 오히려 나쁜 경우도 있습니다.
망막이 잘 유착되고 문제가 없으면 시력은 서서히 회복되지만 수술 전과 완전히 똑같은
시력을 회복하기란 불가능하며, 당뇨병이나 포도막염 등의 병이 같이 있는 경우 시력은
더욱 좋지 않습니다.
수술 후 1~4주 후 정상적인 활동은 할 수 있으나 심한 육체 활동은 수술 후 2달 후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 후 눈 속에 출혈이 생기거나 망막박리가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는
이차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