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커뮤니티

진료시간

  • 평일 09:30 ~ 18:00
  • 수요일 09:30 ~ 15:00
  • 토요일 09:30 ~ 13:30
  • 점심시간 13:00 ~ 14:00

공휴일, 일요일 : 휴진

02-2675-2675

안과강좌

  • 커뮤니티
  • 안과강좌

제목

안구에 화상이?...여름철 ‘광각막염’ 주의보

평균 낮 기온이 20℃를 웃돌기 시작하면서 따듯했던 봄볕이 점차 강하게 바뀌고 있다. 여름철에는 각종 레저를 비롯해 야외 활동량이 늘어나기 시작하는데 자외선에 지속해서 노출되면 피부뿐만 아니라 안구에도 손상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강렬한 폭염이 찾아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자외선으로 손상되기 쉬운 눈 건강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자외선-a, b, c 등으로 나뉘는데 이 중 –a, b 파장은 눈의 각막과 수정체를 거쳐 망막까지 침투할 수 있다. 이러한 광선에 지속 노출되면 안구에 화상을 입는 ‘광각막염’을 비롯해 흔히 말하는 ‘노안’이나 ‘백내장’, ‘황반변성’ 등의 노인성 안구 질환의 발생 확률이 커진다.

안구화상

알아차리기 어려운 광각막염, 증상은?
각막 화상이라고도 불리는 광각막염은 말 그대로 각막 상피세포에 일시적인 화상 증상을 보이는 질환을 말한다. 심한 경우 염증을 동반하기도 하는데 초기에는 특별한 이상 반응이 나타나지 않아 증상을 인지하기 어렵다. 하지만 반나절 정도 시간이 흐르면 눈 속 이물감이 느껴지거나 가려움, 눈부심, 눈 시림, 시야 흐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한 경우 맨눈으로 충혈이 보인다.

증상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손상된 각막을 통해 이차적인 세균 감염이 진행될 위험이 있는 만큼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에 나서야 한다. 광각막염을 진단받으면 렌즈 착용자의 경우 렌즈 착용을 중단해야 하며, 인공눈물을 수시로 사용해 안구가 건조하지 않도록 유지해야 한다.

광각막염의 치료 및 예방법
광각막염 치료는 안구가 손상된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짧게는 2~3일, 길면 일주일 이상 소요된다. 치료법으로는 증상에 따라 항생제와 소염제를 사용해 증상이 개선될 때까지 안약을 점안하거나 손상된 각막상피의 재생을 유도하는 안연고가 처방될 수 있다.

광각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대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는 선글라스와 모자, 양산 등을 사용해 자외선으로부터 최대한 눈을 보호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쌓여있는 안구 피로를 그때그때 풀어주는 것만으로도 안질환의 일부 예방이 가능하다. 특별한 이상 증상은 없지만 온종일 일광에 시달려 안구에 피로감이 느껴진다면 하루 10분가량 안구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안구운동은 눈을 뜬 상태에서 상하로 5회 이상 안구를 움직이고, 다시 눈을 감은 후 상하로 5번 움직여주는 방법이다. 이는 안구 근육의 긴장감을 떨어뜨려 눈의 피로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